조문희 CHO MOONHEE


 Artist Biography



2003년 서울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2009년 서울여자대학교 대학원 졸업 (신조형전공)


SOLO EXHIBITIONS

2020 반풍경, 송은아트큐브, 서울

2017 빈풍경, 갤러리시작, 서울

2016 멀어지는 풍경, 룬트갤러리, 서울

2016 모노인스톨레이션, 갤러리777, 양주

2015 고양아티스트 365, 아람누리미술관 갤러리누리, 경기 

2014 매일의 풍경, 갤러리 도스, 서울

2010 이야기가 없는 화면, 아트센터 보다, 서울

2008 A shape in the scene, 바롬갤러리, 서울


GORUP EXHIBITIONS

2020 화랑미술제<평평-팽팽>, 코엑스, 서울

2019 아트경기, 에스팩토리,경기상상캠퍼스,AK갤러리,국립암센터, 서울,경기

2019 덜어내기 : less is more, 소다미술관, 경기

2019 the shift 새롭게, 봄 갤러리박영, 경기

2019 신소장품전, 성남아트큐브미술관, 경기

2018 ongoing dialogues, 서울예술재단, 서울

2018 유니온아트페어, 에스팩토리, 서울

2018 아트경기, 경기도청, 수원

2018 쇼콘, 오산시립미술관, 오산

외 다수




수상 및 선정

2018 서울예술재단 포트폴리오 박람회 입상

2017 한국현대판화가협회 신인공모 우수상 (한국현대판화가협회)

2016 갤러리 정미소 우수포트폴리오 선정


프로젝트 기획

2019 양원리(恙原俚) 프로젝트 : 근심의 근원은 상스럽다.

2018 양원리(樣㥳里)드로잉 : 모양을 헤아려 기록하다.

2017 연천군(筵遷麇) 프로젝트 : 결박하여 옮긴 장소

2017 전곡읍(箋曲邑) 드로잉 : 마을의 굽은 곳을 기록하다.


기금 및 수혜

2017, 2018, 2019 경기문화재단 북부사업단


작품 소장 및 아카이브

양주시립 장욱진 미술관,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 한국은행, 인천문화재단, 어린농부(주), 베어크리크, 경기문화재단



속도의 잔상이 빚어낸 텅 빈 풍경

황정인(사루비아다방 큐레이터, 미팅룸 편집장)


  어디선가 봤음직한 정체모를 건물이 평평한 화면에 모습을 드러낸다. 창문도 없고, 간판도 없는 건물은 흡사 컴퓨터 게임 속에 존재하는 가상의 공간처럼 인공적인 색채와 형태를 지녔을 뿐이다. 일상 속에서 도시의 풍경을 감각적으로 경험하는 방식에 초점을 맞추고, 그러한 경험에 의해 드러나는 대상의 실체의 문제를 이야기한다.


   우선 그의 작업에 등장하는 공간은 분명 특정한 장소에 실존하는 공간이다. 이것이 작가의 주관적인 경험과 만나면 견고한 색면과 단 단한 형태에 세월의 흔적과 인적마저 감춘 무장소의 공간이 된다.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는 원인은 그가 장소를 경험하는 방식에서 찾 을 수 있다. 작가는 매일 같은 경로로 작업실과 집을 오가는데, 이 때 운전을 하면서 빠르게 스쳐 지나가는 풍광 속에 유독 그것의 형 태와 색채로 눈길을 끄는 공간들이 있다.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무의식적으로 각인된 잔상처럼, 각각의 건물은 작가의 기억 속에 특정 한 색과 형태로 단순화되어 감각적 표식으로 재탄생 한다.


   작업에서 구체적으로 경험한 공간이 이름 모를 하나의 보편적 공간으로 거듭나는 과정에는 몇 가지 요인들이 작용한다. 그 첫 번째로 반복된 일상의 경험이다. 작가노트에서처럼, 그의 작업은 규칙적인 일상에서 반복적으로 마주하는 도시의 풍광을 관찰하는 것에서 시 작한다. 작가는 거주지와 작업실, 그리고 온갖 사회적 관계가 집중되어 있는 서울의 도심을 매일 같이 차로 오가면서 의식적, 무의식적으로 접하게 되는 주변 풍경들을 작품의 소재로 삼는다. 특히 고속도로를 오가며 도로의 양 옆으로 끝없이 펼쳐진 거대한 건물들의 행 렬이나 도심 외곽의 거대한 물류창고, 임의적으로 세워진 가건물 등이 그 대상이 된다.


   두 번째로 작가는 이러한 스펙터클한 풍경을 관찰할 때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다. 대개 그가 작품의 소재로 삼는 대상은 거대한 인공 구조물로 이뤄진 건축적 공간이다. 작가는 고속도로 위에 펼쳐진 자연풍광 속에 이질적인 양감을 지닌 덩어리처럼 들어서 있는 인공 의 건물을 원거리에서 감지한 일종의 시각정보로 인지한다. 그 중에서 늘 궁금증을 자아냈던 대상을 작업의 피사체로 삼고, 이를 실제 로 방문하여 건물의 외관을 다시 스캔하듯 렌즈에 담는다. 물론 이 때도 건물의 내부로 들어가는 법은 없고, 그것이 자연과 대비되는 이질적인 요소로 인식됐던 요소들의 주변을 맴도는 관찰자로서의 거리는 유지된다.


   다음으로 작가의 작업에서 중요한 표현어법으로 자리한 비워내기 혹은 지워내기의 방식이다. 그는 사진 혹은 영상 속에 담긴 건물의 이미지를 의도적으로 단순화하거나, 아예 백색의 빈 공간으로 오려내듯 지워낸다. 시간의 흔적이나 건물의 명칭, 기능을 가리키는 텍 스트 정보나 각종 표식, 건물의 내외부의 모습이 반영하는 창문은 생략 혹은 삭제의 대상이 된다. 때로는 건물의 외곽만 알 수 있는 최소한의 정보만이 하얀 여백과 함께 채워지기도 한다. 이러한 생략과 삭제의 방식은 대상을 하나의 조형적 요소로 인식하게끔 하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는데, 이 과정을 거쳐 탄생한 건축적 공간은 그 의미나 기능이 희석된 채, 껍질 같은 표면과 윤곽의 모습으로 화면의 정 중앙에 등장한다.


  마지막으로 일상의 공간을 스쳐 지나는 속도가 작품의 주요소를 이룬다. 그의 작업에서 대상은 속도가 만들어낸 잔상들이 견고한 색 채와 형태 안에 머문 결과이기도 하다. 일정한 거리를 두고 관찰한 도로의 풍광 속에서 작가의 눈길을 끄는 커다란 인공의 구조물은 결코 그것의 세밀한 정보는 드러내지 않는다. 도로를 가로지르는 상대 속도에 의해 주변 풍경은 물리적인 좌표를 실시간으로 옮겨간 다. 단지 그것을 사물, 혹은 대상으로 인지시키는 부피감이나 색채가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일상 속에 하나의 중요한 시각적 정보가 되어 망막의 표면에 나타났다 사라지길 반복할 뿐이다. 이렇게 속도에 의해 잔상으로 남은 시지각적 정보는 작가의 기억 속에 누적되 어 구체적인 정보가 사라진 또 하나의 낯선 풍경을 만든다. 즉, 빠르게 진행되는 도시의 속도에 의해 잔상처럼 스치듯 지나가는 이미 지가 그의 기억 속에 반복, 중첩되어 정체를 알 수 없는 공허한 구조물로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구조물은 지어지고 허물어지기를 반복하는 도시 속 건축 생태 안에서 그 의미를 상실한 채, 색과 형의 피상적 정보만이 존재하는 비현실적 분위기의 텅 빈 표면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이끈다.


   그녀의 작품에서 이러한 요인들은 사진의 표면 위에서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반복된 일상에서 관찰되는 도시의 풍경을 그 실체를 알 수 없는 익명의 공간을 담은 또 다른 풍경(Another Landscape)으로 탈바꿈시킨다. 공간을 지각하는 일은 그것을 감각적으로 인지 하는 개인의 경험과 밀접하게 관련이 되어 있다고 할 때, 조문희의 작품에 나타난 인공적 풍경은 무한 반복적으로 소비되는 대상의 표면 아래에서 결코 모습을 드러나지 않은 대상의 본질을 경험한 것에서 비롯되며, 나아가 이것은 대상을 피상적으로 지각하는 오늘 날의 시지각적 사고의 한 양태를 보여준다.